이용문의

고객지원

조회하실 운송장 번호를 입력하시면 실시간 배송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운송장번호는 14자리입니다.
예) 12345678901234 “-” 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보내는 사람 조회

성명
발송일자 예) 20160721"-"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연락처 예) 0200000000"-"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받는 사람 조회

성명
발송일자 예) 20160721"-"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연락처 예) 0200000000"-"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빵터지는정보모음드루와드루와~~

21 2018.04.07 22:58

짧은주소

본문

지금쯤은 내가 세상에 온 이유나 세상에서 꼭 해야 할 일을 알만도 한데, 나는 아직도 그 답을 모르겠다. 어둠 속에서도 하루하루 온 힘을 다해 생을 수직 상승시키려고 애썼을 콩나물의 마음을 짐작이나 해 볼 뿐이다.콩나물무침에다 두부 넣은 된장찌개, 그리고 콩자반까지 올린 오늘 저녁 상차림은 거의 콩씨네 종친회 분위기였다. 그동안 내 몸에 들이부은 콩만 해도 수십 자루가 넘을 것이다. 나는 과연 콩값이나 할 수 있을까."우리는 얼마나 흔들리는 물통을 가지고 있는가?" 이는 성 프란시스가 자신의 깨달음을 친구에게 쓴 편지의 한 구절이다. 아날로그 인간에 부착된 디지털 신체, mp3는 청력의 진화다. 인간의 얼굴 중 가로로 재단된 눈과 입은 보기 싫고 먹기 싫으면 덮개를 닫고 지퍼를 채우면 그만이지만 세로로 부착된 코와 귀는 싫어하는 냄새나 듣기 싫은 소리도 속수무책으로 참아내야 한다. 그러나 이제 귀는 더 이상 듣고 싶지 않은 소리도 여과 없이 견디어야하는 피동적인 장치만은 아니다. 좋아하는 음악을 선별적으로 듣고 바깥 소음도 차단할 수 있는 양수겸장의 인공고막으로 동서고금의 악사와 가객을 언제라도 취향대로 불러들일 수 있으니 말이다. 남자는 내가 유품들에 관심을 기울이니 못마땅한 모양이었다. 시큰둥한 목소리로 속말을 하듯 웅얼거렸다. 하루속히 물건을 정리하고 새롭게 단장해 집을 처분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다. 가을비가 스산히 내리는 어느 날 밤이었다. 60년의 삶을 되돌아보니 내게도 수많은 가짜들이 상처를 입히고 지나갔다. 그래도 용케 오늘날 까지 살아왔다. 나는 가짜의 참 모습을 글 속에서 들추어내는 일을 계속 할 것이다. 그래야 인간이 더 이상 자기 마음을 숨기려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돼지는 깨끗한 곳을 좋아하는 깨끗한 짐승이다. 먹는 일을 중히 여기고 먹을 수만 있다면 귀한음식 천한 음식을 가리지 않는 동물이다. 동물 중에서 오직 인간만이 자신을 미화시키며 겉다르고 속다른 짓을 한다. 돼지가 "동물 농장"에 올려져 나쁘게 묘사된 것은 인간을 위한 또다른 희생이다. 돼지에게 미안하다. 지난여름에 뒷마당에 있던 풀꽃 두어 포기를 휑한 앞마당에 옮겨 심었다. 빈 땅만 보이면 파고드는 잔디에게 맞불을 놓기 위해서다. 별꽃 모양의 작은 보라색 꽃인데 꽤 앙등맞다. 게다가 그들의 다부진 생존력이란 덩굴손의 발빠른 행보는 날이 다르게 영역을 넓혀 나가며, 생김과는 달리 다른 꽃들을 얼씬거리지도 못하게 하는 뻔뻔스러움조차 지니고 있어 마치 초여름의 정원은 제 것이라는 듯, 단숨에 화단을 점령하는 작은 맹수 같은 것이었다. 그런 놈을 단지 앞마당으로 이사시켰을 뿐이었다. 초여름의 왕성한 기운까지 빌었던 터라 안심하고 있었다. ‘로리 헬고’라는 작가가 내성적인 사람에 관해 쓴 한권의 책이 있다. 모임에 나갈 때면 자주 가면을 쓰고 필요이상의 외향적 연기를 하곤 한다는 께름칙함이 이 책을 한 번 읽어 보고 싶게 했다. 이 책은 그동안 내가 읽은 책 중 나를 가장 잘 읽어 주는 책이었다. 나 스스로에게 나를 가장 잘 이해시켜주고 있었다. 책을 읽으며 별로 진지하게 생각해 보지 않았던 내 성격에 대해 정확히 알게 되었다. 0sHPPEm.png
그리고 한때는 우리 가까이 있었지만 지금은 사라진, 그래서 영영 돌이킬 수 없는 그리운 소리들이 있다. 다듬잇소리, 대장간의 해머소리, 꿈 많던 우리들에게 언제나, '떠나라! 떠나라!' 외쳐대던 저 증기 기관차의 기적소리, 목이 잠긴 그 소리가 얼마나 우리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던가. 그리고 울긋불긋한 천막과 원숭이들과 누런 이를 드러내고 웃으며 외발자전거를 타는 난장이가 있던 곡마단의 나팔 소리, 나의 단발머리 소녀는 아직도 아득히 높은 장대 위에서 물구나무를 서고 있는데 내 머리카락은 벌써 반이나 세었다. 여자자위용품 텐가추천 얇은콘돔 하나님은 이렇게 작은 꽃 한 송이로도 우리와 같이 하시고, 그런 꽃향기로도 우리에게 다가오시는 것을 생각하며, 나는 문득 어떤 모습, 어떤 향기로 내 안에 하나님을 모시고 이 하루를 살아가고 있는가 생각해 본다.모든 꽃에는 저마다의 향기가 있듯이 우리 모든 사람에게도 저마다의 향기, 저마다의 빛깔이 있기 마련이리라. 자기도 모르게 썩은 감자처럼 되어 버리는 사람은 그런 썩은 냄새, 그런 썩은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을 것이나 그런 속에서도 그런 절망과 아픔을 가사로 승화시켜 아름다운 꽃을 피워냈을 때는 더욱 귀하고 고운 향기, 가장 아름다운 꽃의 생명을 지니게 될 것 같다. 섹스젤 정력강화기구 좁은 골목을 돌다 막다른 집에 다다른다. 더는 나아갈 수 없는 끄트머리 집, 허름한 담장의 벽화가 돋보인다. 양 갈래머리 아이가 비탈길을 허정거리며 오르는 중이다. 얼핏 보면 전봇대를 오르는 것 같지만, 그것은 아니다. 전봇대와 담장을 한 장의 여백으로 삼아 달동네 풍경을 그린 것 같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