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문의

고객지원

조회하실 운송장 번호를 입력하시면 실시간 배송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운송장번호는 14자리입니다.
예) 12345678901234 “-” 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보내는 사람 조회

성명
발송일자 예) 20160721"-"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연락처 예) 0200000000"-"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받는 사람 조회

성명
발송일자 예) 20160721"-"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연락처 예) 0200000000"-"제외한 숫자만 입력해주세요.

신비로운애니사진이런건가요Q_Q

104 2018.04.13 07:11

짧은주소

본문

어린 새들이 어느 정도 자라면 어미 새는 냉정하리만큼 둥지를 떠나보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한다. 새끼들을 둥지에서 떨어뜨려 물가로 데리고 가 먹이를 얻는 법을 가르친다. 먹이를 물고 멀찌감치 거리를 두고 새끼가 날아오기를 기다린다. 날아오는 법, 먹이를 얻는 법을 배우면 과감하게 둥지에서 떠나보내 홀로서기를 시킨다.요즘 골프선수 중 아주 핫한 선수가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유현주다. 23세가 된 그 역시 여느 선수처럼 부모를 통해 골프를 배웠고 또 부모의 보호 아래 선수로 활동했다. 유현주는 “어느 날 뒤돌아보니 스스로 할 줄 아는 게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래서 2년 전 정신적, 경제적으로 독립했다. 그는 올 시즌 존재감을 드러내며 서서히 우승을 향해 날아갈 준비를 마쳤다. 찰밥을 싸서 손에 들고 새벽에 문을 나선다. 정본능엄경을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온다. “화류암(花柳岩) 전(前)에 활로(滑路)가 다(多)하니 행인(行人)이 도차(到此)에 진차타(盡蹉?)라!” 쉬운 말로 바꾸면 “화류암이란 바위 앞에는 미끄러운 길이 많아 지나가는 행인이 여기에 이르면 너나없이 모두 발을 헛디뎌 넘어지고 만다.” 그러니까 똑똑한 벼슬아치이자 대시인인 고산도 예쁘장하게 생긴 노비의 어린 딸로 위장되어 있는 화류암 앞을 지나다 홀라당 미끄러져 육신의 자유가 제약받는 수모를 당했던 것이다. 지난 몇 해 동안에 나는 몹시 마음이 외로울 때나, 술을 마신 밤이면 혼자서 곧잘 이 곳을 찾아 왔었던 것이다. 밖에서 밤늦게까지 술을 마시고는 통금 시간이 임박해서도 이 초가 앞을 한 번 스쳐가지 않으면 잠이 잘 오지 않는 때가 많았다. 그렇게 소리 없이 나에게서 떠난 그녀에 대한 용서와 축복을 그림에 담았다. 없이 열한 살 때 메고 가던 그 밥을 손에 들고 소년 시대의 기분으로 문을 나서는 몸은 산에서 내려왔는데 마음이 하산하는 일은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작년까지만 해도 주말마다 동도 트지 않은 이른 시간 집을 나서면 온종일 산에서 살다시피 했다. 그랬던 내가 올해는 묵언수행이라도 하듯 텃밭 잡초만 뽑았다. 지난 오월 하순께 딱 하루 산엘 갔었다. 야생에서는 여간해서 보기 힘들게 된 복주머니난이 내가 사는 양구 모처 산에 있다는 지인 연락을 받고서였다. 새벽같이 서울에서 달려온 일행과 함께 임도를 따라 정상 가까이 올라간 후 차에서 내려 다시 한참을 오르락내리락 길도 없는 숲을 헤쳐 나갔다. 그렇게 천신만고 끝에 멸종위기종 2급으로 지정된 복주머니난이 바로 눈앞에 군락으로 펼쳐진 장관을 만났다. 용케 사람의 탐욕으로부터 비껴간 곳, 꿈이라기엔 너무 황홀했고 생시라기엔 너무 벅찼다. 간혹 들려오는 새소리, 나무숲 사이 햇살 몇 줌, 가쁘게 몰아쉬는 세 사람 숨소리만이 숲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우리는 말없이 각자 흩어져 잠시 지상으로 내려온 월궁항아인양 수줍게 피어난 복주머니난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렇게 꿈결 같았던 반나절 산행에서 내려오는 길, 다함께 약속이라도 한 듯 말했다. 두 번 다시 이곳을 찾지 말자고, 오늘 자생지는 영원히 비밀이라고. 그 산행을 마지막으로 나는 정말 하산했다. aea711a158ae958b4ef67b1430acadb8.jpg
위해주는 우리 형부로 느껴지는 것이다. 그의 솔직한 고백은 나의 섹스용품 섹스 샵 여성자위기구추천 물러나 앉는다는 말에는 그것이 비록 자의라 할지라도 묘한 뉘앙스가 붙는다. 때로는 패자敗者같은, 때로는 현자賢者의 은둔거사적 이미지를 떠올려 주기도 한다. 어느 쪽이라도 상관없다. 하지만 정년을 맞은 남편과 함께 선뜻 여기로 물러나 앉은 데는 마음을 좀더 외진 곳에 두고자 한 뜻도 포함되어 있었다. 마음이 속세에서 멀어지면 사는 거기가 곧 외진 곳이라고 하지만 도연명陶淵明의 그러한 경지에 이르지 못하고 보니 자연히 환경을 탓하게 되는 것이다. 다행히 이 부근에는 공원이 많다. 공기가 맑고 조용하다. 그 한적함이 외진 마음을 더욱 외지도록 만든다. 철저하게 단절되어 보는 것도 좋은 일일 것 같다. 여자 자위 기구 자위용품 당 현종 때의 시인 왕만이 고향 낙양을 떠나 북고산 기슭을 지나다 지은 시로 양력으로는 정초요 음력으로는 묵은해의 세밑인, 시절로 보아 바로 이 무렵인 듯 겨울에서 봄으로 이어지는 정회가 정치하게 담겨있다. 정의가 고졸하여 읊으면 읊을수록 여운이 무진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